평범하지 않은 그녀석

넥서스 시리즈들 추가 발표, 타블렛시장 승부와 또 다른 시선 본문

talk/mobile

넥서스 시리즈들 추가 발표, 타블렛시장 승부와 또 다른 시선

티니 2012.10.30 11:51

미국시간 29일, 국내시간은 30일 새벽 구글이 새로운 넥서스 시리즈와 함께 안드로이드 4.2버전을 공개했습니다. 원문 링크


(c) Google 공식 블로그 위에서 부터 넥서스4, 넥서스7, 넥서스 10


발표된 제품은 LG를 통해 발표된 다음 세대 레퍼런스폰 Nexus 4, Asus에서 출시한 Nexus 7 32GB(3G모듈 탑재버전도 함께), 삼성에서 야심차게 만든 Nexus 10입니다.

다른 이야기는 워낙 다른 블로그에서 많이들 다뤄졌기 때문에, 광파리님 블로그를 참고하시면 될듯 하고 간단하게 요약하게 되면 최신의 기술들이 들어가게 되었고 각각 한줄정도의 요약을 한다면 이렇습니다.


Nexus 4(넥서스 4)
- 쿼드코어 프로세서, 2GB RAM, 3G 통신망을 사용하며 가장 큰 장점은 IPS LCD를 도입했다는 점

Nexus 7(넥서스 7)
- 기존 8/16GB에서 32GB제품군이 출시 되는 것으로 변경되었고, 3G 서비스를 지원하는 모델도 출시하는것으로 결정

Nexus 10(넥서스 10)
- 아이패드4의 발표화 함께 맞대응의 의미인지 2560x1600 해상도를 지원한다는 점, 저렴한 가격


가격적인 측면에서도 엄청난 압박감을 가지고 시장에 진입합니다. 표로 정리해봤습니다.

 

 Nexus 4

Nexus 7 

Nexus 7(3G) 

 Nexus 10

 8GB

 $299

 

 

 

 16GB

 $349

 $199

 

 $399

 32GB

 

 $249

 $299

 $499


오늘(2012년 10월 30일 기준) 환율로 환산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218,000원($199) / 272,800($249) / 327,600($299) / 382,400($349) / 437,200($399) / 546,754($499)


 가격이 그야말로 어마어마 합니다. 태블릿이 뭐 이렇게 저렴해? 소리가 절로 나올 수준이고, 갤럭시S3, 옵티머스G와 비슷한 포스를 가지고 있는 제품인 넥서스4의 가격도 시장파괴 수준에 가까운 상황입니다. 물론 넥서스4가 LTE를 지원하지 않는 다는 점은 양날의 검이 될 수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LTE로 많이 전환된 현재 시점에서 3G를 사용한다는 점은 약점이 될 수 있으니까요.


Wifi 전용모델로 출시되는 아이패드4는 16/32GB가격이 620,000/740,000인데 가격만 가지고 비교를 할때 20만원 가까이 저렴한 가격으로 시장에 진입을 시도합니다. 그야말로 타블렛 대전쟁이 펼쳐지는 듯 합니다.



 그리고 또 다른 시선

 Nexus 4의 해상도가 1280x768이라는 다소 괴이한 해상도로 출시되는 점을 보면서 과연 이게 무슨 의미일까를 꽤 고려해보게 되었는데요, Nexus 7은 1280x800의 해상도였습니다. 그리고 최근 Nexus 7 업데이트를 통해 가로모드일 경우에도 하단에 소프트버튼이(런쳐에서도) 가도록 수정이 되었다는걸 볼때 이제 가로모드에 대한 여러가지가 준비되고 있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7인치 기준의 80픽셀을 하단바에 투자했다면, Nexus 4는 48픽셀을 가로모드시 하단바에 투자를 한다는 이야기일 것입니다.

 결론은 가로로 사용하는 앱에 대해서는 1280x720이라는 표준 환경을 제시한 것이 결론으로 보여집니다. 대신 세로모드일 경우는 가로폭이 720 / 768 / 800 등의 애매한 넓이들이 될텐데 이 부분을 어떻게 묶어낼지가 궁금해지긴 합니다. 그만큼 가로모드를 좀더 위하겠다는 의도인지..?

 Nexus 10은 화면이 2560x1600의 광활한 대화면으로 변신을 했습니다. 사실 일반 데스크탑 모니터도 1920x1200정도를 쓰는데 과연 이 해상도로 얼마나 많은 무언가를 보여줄 수 있을지 걱정이 되는데 이 과정을 뛰어넘을 방법은 과거에 아트릭스의 랩독을 쓸 때 느꼈던 그런 방향이 정답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모바일 해상도 앱들을 별도의 창으로 띄워 관리를 하는 방향으로 가보는건 어떨까 싶은데, 아마 키라임파이가 되면 정답을 알 수 있겠죠.

 11월은 정말 여러모로 복잡미묘한 달인듯 합니다. 사고 싶은 물건이 너무 많습니다. 부디 건전한 소비를 통한 가장 좋은 제품을 구입하시길!!


 

0 Comments
댓글쓰기 폼